인천인라인올림피아드 & 인천 월드인라인 컵(IWIC)2005 XVIL(xvil) | 추천 4 | 2005-02-26
http://www.iiio.co.kr/
 인천 월드인라인 컵 2005 참가 후기[42km] 류화성(marsryu) , 2005-07-13

출쳐 : http://www.mykic.com/marsryu/

춘천 대회 및 IWIC는 42Km를 완주하고 싶어서 2月 대회 참가 접수와 동시에 풀코스를 신청하였다.
5月 춘천 대회 완주 및 코리아 오픈에서 컨디션이 좋았던 관계로 기록에 욕심을 내었지만 결과적으로
많은 문제점이 노출되어 꾸준한 노력이 필요함을 느낀 대회였다.

대회 전날 집안 행사 및 좋지 않았던 일로 잠을 뒤척여서인지 5:30에 기상하는 것도 버거웠다.
6:20, 여의도 동호회 집결지에 도착하였고, 총 14名중 대회 단체 버스로 참가하는 2名을 제외하고 6:30에 대회장인 영종도 잠진항으로 출발하였다.

이른 시간이어서 인지 88대로와 인천공항으로 향하는 도로의 교통량은 한산한 편이었다. 작년에 영종도
신도시에서 개최된 F.E.Z 대회에서 노면등으로 고생하였지만 코스가 바뀌었고, WIC급 대회라 별다른 부담 없이 동호회에서도 단체 참가를 하였다. 경쟁을 위한 대회 참가가 아닌 참여의 즐거움과 함께하는 맛을 느끼기 위해서 금번 대회는 '기차놀이'로 명명하여 참가 신청을 하였다. 아쉽게도 내 자신은 풀코스 완주가 목적이었기에 다른 동호회원들과 함께 하지는 못하여서 많은 부분에서 죄송스러웠다.

7:30, 대회장에 도착하여 보니 이미 많은 차량들이 주차 전쟁을 하고 있었다. 운좋게 뚝방길에 주차를 하였지만 나머지 차량 2대는 3Km이상 떨어진 주차장을 이용할 수 밖에 없었다. 많은 셔틀버스를 통해서 원활한 진행을 조직위가 추구하였지만 협소한 대회장과 원거리 주차장에 참가하시는 모든 분들이 다소나마 불편을 겪었으리라 생각된다.

8시부터 간단한 런닝과 스트레칭으로 가볍게 몸을 푼 후 늦은 조식으로 김밥 & 과일을 간단히 먹었다.
시원한 바다와 포구를 배경으로 먹는 맛이 상당히 색달라서 소풍 온 기분이었다!

42Km 출발 시간이 9:40이어서인지 준비하는 시간도 상당히 여유로웠다.
지금까지 마라톤 대회를 참가하면서 한번도 큰일을 위해서 화장실을 이용해 본적은 없었지만 대회전
금요일에 음식물을 잘못 섭취하여 고생을 한 여파가 대회 당일에도 나타났다. 이동식 화장실에 볼일을
볼 수 있는 좌변기는 총 4개! 다가오는 출발 시간과 뱀꼬리처럼 길게 늘어서 줄을 보니 비로서 긴장감이
몰려왔다. 할 수 없이 인근 칼국수집 화장실을 찾아 20여분의 긴 기다림 끝에 이용할 수 있었다. 급박한
상황에도 11Km를 참가하시는 여성분의 빠듯한 출발 시간 덕에 양보를 해주었고, 말없이 뒤에서 동의해
준 참가자분들과 농담을 하며 웃었던 시간이 대회內 가장 유쾌한 시간이었던 것 같다^^

시드 배정을 받지 못해 부지런히 스타트 라인으로 이동하였지만 진행요원으로 보이는 분이 진로를 막고
42Km 참가자들은 진입이 불가하니, 뒤에서 더 기다리는 말에 자리 선점은 어렵겠다는 생각으로 뜨거운
뙤약볕 아래 도로 주변에 앉아 하염없이 기다렸다. 높은 습도와 이글거리는 태양을 맞으며 힘든 레이스가 될 것 같아 다소 걱정이 되었다. 집결 후 이동하는 도로가 편도 2차선이라 혼잡했다. 42Km 이 정도의 혼잡이면 21Km는... 순간 다른 동호회 분들의 안전이 염려되었지만 여자부 출발이라 믿고 출발 준비를 하였다.

시드 배정을 받은 World Team, Elite 선수등이 출발 신호와 동시에 스프링처럼 튕겨져 나가는 모습을 보니 짜릿함과 부러움을 느끼며 나도 2번째 풀코스 완주를 위하여 힘차게 출발하였다.

초반 3Km까지의 주행속도는 상당히 빠르게 진행되었다. 좁은 도로 덕분에 자리 선점 및 팩 형성으로
다소 혼잡했지만 수문을 지나 1초소에 다달을 즈음에는 길게 팩행렬이 이어졌다. 1차 반환점[11Km]
까지는 맞바람도 없고, 거친 노면도 길지 않아서인지 팩의 속도도 줄어들지 않고 진행되었다.

반환점 도착전에 이미 선두팩이 시야에 잡혔다. 물찬 제비와 같이 날렵하며서 부드럽게 주행하는 모습을 보며 또 다시 밀려드는 부러움과 좌절감-.-[연습만이 살길이당♬]
20여명의 팩 구성원들이 한명의 부상없이 안전하게 1차 반환을 돌고 다시 출발점을 향해서 흐트러진 팩을 정렬하여 주행을 시작하였다. 순간 팩의 속도가 현저하게 줄어들었음을 느낄 수 있었다. 맞바람!
힘든 레이스의 지속으로 선두를 교대하였지만 체력 저하가 심했던지 처음 팩을 이끌어 주시던 분이 쳐져 팩이 분리 되었다. 힘들었지만 후미에 위치했던 다른 분들과 그분[TCIL 소속?]을 이끌고 1Km 이상 주행을 해서야 팩 후미에 안착을 할 수 있었다. 21Km와는 다르게 42Km는 서로 아껴주는 훈훈한 인간미가 있어 또 다른 참가의 맛을 느낄 수가 있다.

바다를 왼쪽에 끼고 2차 반환점[22Km]을 향한 주행이 계속 되던중 1차 초소에 다다를 무렵, 자원 봉사
자분들의 깃발이 보였다. 노면 불량으로 인한 절대 감속! 작년에 더 심한 빨래판도 겪었기에 생각 없이
진입하였으나 뇌까지 밀려드는 진동으로 상당히 고생을 하였다. 이윽고 완만한 우


no.
평가.
제 목 작성자 날짜
동의/반대
31
인천 월드인라인 컵 2005 참가 후기[42km] marsryu 2005-07-13 1/0
24
인천 인라인 대회의 후기 및 아쉬웠던 점 realizm 2005-07-10 0/0

회사소개 | 매장안내 | 이용안내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상해보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