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 쎄라토 서울 월드인라인컵 2005 XVIL(xvil) | 추천 5 | 2005-02-26
http://swic.munhwa.com/
 KIA CERATO Seoul World Inline Cup 2005 참가 후기[20km] 류화성(marsryu) , 2005-07-13

출쳐 : http://www.mykic.com/marsryu/

대회 전날 밤에 더욱 세차게 내리는 비를 보며 걱정반 호기김반으로 잠을 이루었다.
호기심반이란 제주대회 이후 또 다시 맞이하는 악조건에서의 레이스가 기다려서다.

제주대회의 혹독한 추위와 강한 바람, 온 세상을 하얗게 흩뿌리는 눈보라가 아직도
머리속에 또렷한 잔영으로 남아 있어서인가^^

평소보다 조금 일찍 잠자리에 들어서인지 5:30에 기상을 해서 부지런히 대회장으로
향하였다. 다행히 비는 그쳤지만 질퍽한 도로를 보며 상당한 고민을 하였다.
대회장 출발을 다소 일찍한 이유는 6:30까지 대회 운영위에서 기아자동차 4개 동호회
(본사, 소하리, 화성,광주공장)에 후원하는 기념T 및 배번 수령을 위해서이다.

SWIC 기념T보다 더 이쁘게(?) 디자인 되었고, 4개 동호회원들이 단체로 대회장 중앙
에서 몸풀기 체조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대회 분위기를 느낄 수 있었고, 몸풀기에
여념이 없는 많은 인라인 폐인들을 보며 참가의 마음을 굳혔다.

20Km는 8:45 출발이어서 7:30부터 40분간 간단한 런닝과 가벼운 스케이팅으로 몸을
풀었지만 쌀쌀한 날씨와 미끄러운 도로사정을 생각하니 다시 굳는 느낌이다.

홍보팀에서 나와 간단한 사진촬영 후 출발선으로 이동하였다.

날씨때문인지 참가자가 작년 대회의 절반정도 밖에 안되어 보였다.
조심조심 출발선으로 향하는 길이 의뢰로 미끄럽고 약간의 다운힐이라 몸에
힘이 많이 들어갔다.

20여분의 출발대기 후 갑작스러운 출발!
가볍게 완주할 생각으로 선두에서 1/3 지점에서 출발하였다.
작년보다는 적다고 하지만 무려 2,300여명의 출발이라 빠져 나가는데 생각보다
오랜 시간이 소요 되었다.

잠실역 사거리(2.5Km)까지는 안전하게 페이스를 유지하였다.
출발이 늦어서인지 구성된 팩이 별로 없었지만 가능한 조금이라도 빠른 팩에
합류하여 가락 사거리(4.5Km)까지 부지런히 주행을 하였다.

전날 미끄러운 노면을 생각하여 그립력이 좋은 휠로 교환하였고, 푸쉬를 짧게
가져가니 생각보다는 안전하게 레이스에 임할 수 있었다. 첫번째 지하차도에서
팩선두를 이끌어 주시는 분이 오르막에서 푸쉬하는 순간 중심을 잃고 바로 앞
에서 넘어져서 순식간에 피하느라 페이스를 조금 잃었다. 오르막이어서 다소
힘에 부쳤지만 무


no.
평가.
제 목 작성자 날짜
동의/반대
28
KIA CERATO Seoul World Inline ... marsryu 2005-07-13 1/0
26
雨中뒤의 빵구난 슈트..? kimpo123 2005-07-13 0/0

회사소개 | 매장안내 | 이용안내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상해보험